체했을 때 뭘 먹어야 속이 편해질까

예전에는 안그랬는데 나이를 먹을수록 소화능력이 떨어지나봅니다. 저만 그런건 아닐거 같고 제가 체했을때 시도했던 것 중 몇가지를 소개합니다.

1. 위생천, 까스활명수

처음에는 좋았는데 먹으면 먹을수록 효과가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이거 한번 먹고 체했던게 쑥 내려가는 느낌에 마치 마법의 약인줄 알았던 시절도 있었는데요.

자주 먹으니까, 효과 하나도 없더라구요.. 오히려 탄산때문에 배에 가스차서 더 아프기도 했습니다.

2. 손따기

효과가 없었습니다. 저만 그런걸까요. 괜히 손만 아프더군요.ㅠㅠ

3. 알약 소화제(베아제 등등)

효과 없더군요. 처방전없이 그냥 사먹는 약이라 그런걸까요.

4. 매실원액

이건 진짜 최고입니다.

매실 원액 반컵에 물을 섞어마시면 신기하게도 체가 내려가더라구요.

까스활명수 처음먹었을때처럼 쑥 내려가는 느낌은 아지만, 통증이 차츰 가라앉습니다.

최근들어 체를 자주 해서 우리집에는 항상 상비해놓고 있네요. 배아플때마다 먹고 있는데 이건 꾸준히 잘 듣는것 같습니다.

5. 오타이산

가루로된 일본 소화제인데, 해외구매로만 구할 수 있는 것으로 압니다. 이것도 효과가 좋더군요.

겨울에 매실 못구해서 원액 못만들어놨을때나 어디 여행갈때 매실원액 대용으로 쓰곤 합니다.

근데 이것도 약이니깐 자주 먹으면 까스활명수처럼 효과가 떨어질거 같네요.

체했을 때 제가 해봤던거 몇가지를 소개해 드렸는데요. 결론은 매실원액이 최곱니다. 체를 하지 않게 꾸준한 운동과 적당한 양의 음식 섭취가 가장 중요하겠지만요.
체를 자주 하신다면 매실원액 한통씩 냉장고에 넣어두시는걸 강력추천합니다.

                                                   아래 하트 한번만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