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우리 전재산 다 털어 부모님 집 지어드려 효자 면모 가수 시절 회상 아내 이혜란 화제

14일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는 김우리, 이혜란 부부가 포천의 김우리 부모님 댁으로 향했습니다. 70대의 김우리 부모님은 스타일리스트 아들의 감각이 곳곳에서 빛나는 세련된 집에서 살고 있어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어르신들이 저렇게 하시기 휩지 않은데 다 해 드린 거죠?”라며 놀라워했습니다. 이 집에 대해 김우리의 부모님은 “아들이 전 재산을 털어 지어준 것”이라며 웃었고, 김우리는 “몇 년 전 출장 중에 부모님 댁에 불이 났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부모님의 집을 지어 드리게 된 사연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그는 “뉴스에도 나올 정도로 큰 불이었는데, 달려갔더니 부모님께서 나를 붙잡고 우시더라””아내가 ‘고민되면 최고로 좋은 집을 지어 드리자’고 말해 줘서 당시 전 재산을 다 털어 집을 지어드렸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저녁 식사 뒤 부모님과의 대화 시간에는 김우리가 몰랐던 또 다른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김우리는 옛 사진을 들춰보며 추억을 떠올리다가 “나 가수 할 때 돈 많이 들었지?”라고 부모님께 물었습니다. 이에 어머니는 “집을 팔았지”라고 말했고, 아버지는 “다른 집도 하나 더 팔았어. 그래서 동네 사람들한테 ‘저놈 망하려고 그런다’는 말도 들었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아내 이혜란은 “방송 2번 나오고 집 두 채 판 거네?”라며 김우리를 바라보고, 김우리는 “내가 가수 한다고 그렇게 지원을 많이 받은 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며 죄송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또한 김우리 어머니는 김우리의 돌잔치 사진부터 남다른 패션 감각이 돋보이는 어린 시절 사진, 고교 시절 전교 석차까지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