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풍경

오늘 찍은건 아니고 저번주에 갔다온것입니다.
날씨도 그렇고 시간대도 해가 지는무렵이라 그랬는지,
상당히 쓸쓸함을 느꼈습니다.

후줄근한 노량진 동네와 멀리보이는 63빌딩이 대비됩니다.

노량진에서 공부하시는 분들 모두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래 하트 한번씩 눌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