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 그리드 패리티 (Grid Parity)

석유, 석탄을 쓰는 화력발전과 태양, 바람을 이용하는 신재생 에너지 발전 원가가 같아지는 시점을 말한다.

즉, 비용 부담이 커서 비경제적이였던 신재생에너지의 발전이 경제성을 갖추게 되는 시점을 말한다.

한국은 약 2040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는 kWh당 정산단가는 태양광 144.3원, 풍력 149.9원이고, 육지에서 쓰는 원자력 58.3원, 유연탄 86원, 무연탄 101.5원 등과 비교하면 2~3배 차이가 난다.

우리나라는 탈원전의 속도, 지리적 한계 등등의영향을 받기 때문에 더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한국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그리드 패리티의 조기달성 가능성은 탈원전 정책의 근간이었지만 정부 주장을 뒷받침하는 연구들은고의로 재생에너지 비용을 낮추고 원전 비용을 늘렸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국산업조직학회는 30㎿ 이상의 대규모 태양광 설비에서 2025년 그리드 패리티를 달성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30㎿짜리 설비를 구축하려면 39만6000㎡(12만 평) 이상 토지가 필요하기 때문에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국토가 협소한 한국과 일본에선 재생에너지 경제성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봤다.

또한, 우리나라는 지리적 특성상 재생에너지 무역이 불가하다는 치명적 한계를 안고 있다. 독일이 재생에너지 선도국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재생에너지 전기를 주변국에 수출하며 수익과 계통망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2018년 독일이 주변국에 수출한 재생에너지 전력량은 무려 60.2TWh다. 유럽 전역을 잇는 송배전망 ‘슈퍼그리드’를 갖춰 자유롭게 국가 간 전력 수출입을 할 수 있는 구조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반면에 삼면이 바다와 북한으로 막혀있는 한국은 재생에너지 교류 자체가 불가능하다.